티스토리 뷰



로포텐 이틀째.

바로 이 사진이 나왔다는 거는.. 중간 과정의 트레킹할때 사진을 못찍었기때문

솔직히 쉐락볼튼보다 더 아찔했던 기억





구글에서 레이네브링겐을 검색하면 4.9점의 높은 평점이 나온다.

날씨도 맑았고. 꼭 올라가야겠다는 생각은 크지 않았지만..

동행하게 되면 내 의지와 관계없이 이끌려 가게 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사실 이렇게 아찔할 줄은 생각못했는데..

400미터 정도의 높이라 해서 시간은 오래 걸리지 않을거라 예상은 했지만

여기저기 경고문이 그냥 붙어있는게 아니었다.

숙소에 주인도 웬만하면 올라가지 말라고 했었지만-ㅁ-


세르파들이 초반부터 중간까지는 계단을 만들어놔서

크게 무리가 없지만 아직 짓고 있어서 중간부터는 계단이 없다.

계단이 있는 지점은 180m 이니 한참 더 올라가야 하는 것.

암벽등반 수준으로 네발로 올라가야 하는 경우가 계속 있었는데

올라가면서 내려오는 어떤 외국인이 이쪽으로 가는게 좋다고 해서 그 길로 간게 더 화근이었다.

그냥 낭떠러지 길로 알려준 것이었다.T.T





벽에 몸을 바짝 붙여 조금씩 옆으로 기어가는 수준으로 올라야 했었다.

발을 조금만 헛디디면 그냥 돌들이 떨어져나가는...ㅠㅠ

날씨가 맑아서 다행이었지 비가 와서 진흙탕이었으면 절대로 올라가면 안된다.

쉐락볼튼이나 트롤퉁가처럼 트레킹길이 만들어져 있지 않아 잡고 올라갈 것이 하나도 없는게 단점

흔한 이정표 하나 없다.

그만큼 위험했다.





거의 정상이 눈앞에 보였을때는

뒤를 돌아보지않았다. 뒤돌아 가는 것도 혼자 할 수 없었고

일행 따라가기 벅찼다. 낙오될 수도 있겠단 생각때문에 거의 울며 겨자먹기로 올랐던 기억..

그렇게 어렵게 오른 레이네브링겐 정상





그런데 그런 무서움을 뒤로하고

올랐을땐 그냥 아래 마을이 딱 트여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것이

어떻게 이런 뷰를 담고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환상적인 모습이었다.





저렇게 사진에 담기 바빴었는데.





내 인생에 꼽을 만한 뷰였다는 생각이 든다..

다시 가라고 하면 못할 곳이지만..


 




저기 위에서 옮겨왔다고 보면 이해가 될까.

뾰족한 길들을 조심하면서 위치를 옮겨서 좀더 중심으로 가본다.





위에서 내려다본 모습은

지구를 벗어난 우주에서 지구를 바라보는 느낌이 들었을 정도.



 

 

노르웨이 특성상 펜스 하나 없고

잡을 것도 없이 발 한번 잘못 건네면 그냥 떨어지는 이곳...

실제로 7년간 4명이 사망했다고 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포스팅이 이곳을 계속 오르도록 유도하겠지

날씨는 꼭 맑을때, 일행과 함께 안전에 유의하면서 올라야할 것이다.

 

 


 

여기서만 얼마나 많은 반복된 사진을 찍었는지 모르겠다.

그만큼 눈에 담고 머릿속에 기억하고 싶은 모습이었다.

하산했을땐 오를때보다 훨씬 덜 힘이 들었다.

내려와서 느꼈는데 그렇게 이상한 길로 가지 않았더라면..

좀더 쉽게 올랐을 것이다. 그만큼 트레킹 길이 정해져있지 않다보니..

예상밖에 난코스로 갈 수도 있다는 것.


 


 

생각보다 시간은 오래 걸리지 않았다.

3시간정도 걸렸을까..

마지막 땅에 발을 닿는 순간 나도 모르게 안도의 한숨을 냈던 기억이 있다.





내려오니 허기도 지고 쉬고 싶었다.

근처 점심을 간단히 햄버거로 해결하기로 한다.





그냥 기본 햄버거와 감자튀김

이게 13000원정도 했던 듯..

음식 파는 가게가 많지 않아 오래 기다려서 받아왔었던.

배고파서 그랬는지 맛은 나쁘지 않았다.





그렇게 점심을 먹고

어제 저녁 늦게 갔던 레이네를 한낮에 보고 싶어서 다시 들렀다.






솔직히 이 시간대가 가장 멋지게 나왔던 것 같다.

오후 2~3시정도의 시간대의 레이네마을의 아름다운 모습





나를 노르웨이 여행으로 이끈 단 한 장

로포텐 레이네마을의 모습

그리고 그 사진으로만 봤던 광경을 실제로 보니 정말 믿겨지지 않는 모습 그대로..

어쩜 이런 모양을 갖추고 있을까.





그냥 레이네마을 하나 본 것 만으로도 

로포텐 여행은 단연 만족이었다.

물론 날씨가 너무 좋아서 더 그랬지만..









레이네마을을 지나 저녁이 되었지만

그래도 주변을 돌아다녀본다.






해가 지는 레이네의 모습도 역시 아름답다.

로포텐에 있었던 3일 내내 레이네를 봤지만 보고 또 봐도 질리지 않았던 풍경








렌즈를 바꿔서 조금 당겨 찍어본

또 다른 매력이 있네






저녁시간대였지만 그냥 하얗게 밝아졌다 서서히 아침이 되는

이곳은 백야가 한창이었으니











때마다 다른 레이네의 모습을 담으려 애썼다.

여기 이제 언제 또 오겠어... 유럽에서도 참 멀고 먼 곳이었기에








여기서부터는 렌트카로 다녔어서

포스팅에서 보았던 곳을 찾아다녀보기로 한다.

그냥 내려서 예쁘면 사진찍고.. 그렇게 프리한 시간들





로포텐 하면 위에 뾰족뾰족한 산들과

저 붉은 집들이 가장 먼저 생각나는







그렇게 이튿날 로포텐 일정이 지나갔다.

이제 마지막 하루 남았다. 

레이네와 숙소가 있던 오 외에 다른 곳들을 자유롭게 둘러보기로 한다.


이어서 계속~



+

레이네브링겐 위에서 찍은 영상과

파노라마 사진 추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