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번달은 초 바빠서 블로그관리가 쉽지가 않네..-_-

마지막 포스트가 3월이라 오늘 어떻게든 한개는 업로드하자는 생각으로.

아직 노르웨이 사진이 더 남았다. 이제 절반 넘어갔는데..부지런히 일주일에 한번은 올려야겠네.





플롬 이틀째. 이날은 헬레쉴트로 이동하는 날이었다.

플롬 마지막 날이니 체크아웃 전 숙소 주변을 조금 둘러보기로





숙소 체크인 하는 앞 모습

카페처럼 꾸며져 있다. 아침이라 아직 오픈은 안했고





숙소앞을 좀 걷다보면 앞에 큰 페리가 보인다.






어딘가 이동할 수 있는 것이겠지..





열차안을 개조해서 만든 카페가 보인다.






저 멀리 쿱 마트가 보인다.

노르웨이 내내 들러서 식비를 절감했던 곳







또 노르웨이에서 젤 유명한 인형 트롤.

기념품샵 어딜가던지 볼 수 있는데

저번에도 남긴 것 같지만 기념은 되더라도 사고 싶지 않은 비주얼이다ㅋㅋ





이제 플롬 숙소를 떠나 헬레쉴트로 이동한다.
총 네번의 버스를 거쳐 이동하게 되는데





먼저 플롬(Flåm)에서 송달(Sogndal skysstasjon)로 450번 버스를 탄다. 

이후 송달(Sogndal skysstasjon)에서 스케이(Skei)로 170번을 갈아타고 

스케이(Skei)에서 스트린(Stryn rutebilstasjon)으로 520번 버스로 또 이동한 뒤

마지막 스트린(Stryn rutebilstasjon)에서 250번 버스를 타면 헬레쉴트(Hellesylt)로 도착하게 된다. 

버스만 타는 시간이 5시간이 넘는.. 하루종일 이동에 많은 시간을 허비했지만

역시 바로 옆 버스가 연결되서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앞에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이동할때마다 버스 사이트가 다르므로 확인해야함.
http://www.kringom.no





그래서 시직된 버스 이동 투어




여기서부터는 그냥 창 밖 풍경이 그림같으므로
계속 사진을 찍어댔다.
더이상의 긴 말이 필요없는 풍경










전날 계속 비가와서 우중충 했었는데

이렇게 맑은 날씨를 보니 기분이 더욱 업되었었던.




그리고 가장 멋진 풍경이 나오기 시작했다.









여기서부터는 그냥 계속적으로 연사를 누를 수 밖에 없는ㅠㅠ






노르웨이 풍경 중 기억에 남는 뷰 중 하나.

이렇게 그냥 지나가는 뷰가 이러니..무거운 눈꺼풀을 뒤로하고 부지런히 사진을 담았었다.






정말 너무 아름답다.









오후 여섯시가 넘어가는 시간..

백야라서 밤 10시쯤은 되야 어두워진다.

어지간해서 시간대를 알 수가 없는 게 신기하기도 했었다.







그렇게 신나게 버스를 갈아타고 또 갈아탐을 거듭한 끝에







마지막 승강장이 보이고





헬레쉴트 공식 호스텔에 도착했다.

단 1박만 하기로 되어있었으므로 좋은 숙소를 예약한건 아니었으나





이 한 방에 4명이 숙박을 했으나 큰 불편은 없었다.





방에 딸린 샤워실도 있었고 





부엌이 넓어서 좋았다. 음식을 만들어 먹을 수 있었기 때문에..

항상 허기가 져있었던 우리.

짧지 않은 일정에 계속적으로 긴축한 생활을 하고 있었기에 

이날은 전날 마트에서 산 파스타면과 올리브유와 마늘로 저녁을 해야만 했다.


배가 고프니 파스타면 하나를 다 쓰고 마늘 몇개와 올리브유로 알리오올리오 맛을 내기는 역부족이긴 했지만..

다들 배고파서 그것조차 다 비웠었던. 

지금 생각하면 왜 그렇게 아끼면서 생활을 했는지..좀더 샀어도 됐는데.





숙소 창 밖에 바라본 풍경

이때가 밤 9시쯤 되었을 거다.

사실 헬레쉴트는 정말 거쳐가는 곳이었다.

다음날 일정인 온달스네스까지 페리를 타고 또 게이랑에르 피오르드를 보기 위해서..


그렇게 헬레쉴트 밤이 지나갔다.



댓글
  • 프로필사진 sword ㄷㄷㄷ... 4...버스 네번 -0-
    어마어마한 일정임에도 불구하고 풍경하나 때문에 눈붙일 틈 없이 보게 되네요 -0-
    저라도 열심히 사진을 찍어댔을것 같아요 ㄷㄷㄷ
    2018.04.29 15:22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옷 sword님 오랜만이에요!
    네 정말 그랬어요. 반년도 더 지나 이제서야 사진을 조금씩 올리는데 그때 열심히 눈에 담으려고 애썼던 기억들..
    봤던 풍경들이 생생히 기억나더라구요.
    그래서 더 잊혀지기전에 빨리 해야하는데
    요즘 블로그업뎃이 소홀했는데 어여 좀더 부지런해져야겠습니다~
    방문 감사드려요!
    2018.04.29 19:0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