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로마에서 가장 좋았던게 음식이 다 맛있고 나름 저렴했다는 것.

로마에서 3대 젤라또 가게로 유명한 곳이 있는데

파씨, 지올리띠, 올드브릿지 이렇게 세곳이다.

그 중 지올리띠

젤라또가 정말 너무 맛있었던 로마

 

 

 

 

 

 

대략 찍었는데도 맛있어보인다T.T

 

 

 

 

 

 

 

로마에서 젤라또는 어딜 가나 평균이상은 하니

계속 먹어도 괜찮음!

 

 

 

 

 

 

너무 유명한 트레비분수.

바로크 양식의 걸작으로 해신 넵투누스 상이 조개를 밟고 서있다.


여기서 오른손에 동전을 들고 왼쪽 어깨로 던지면 로마에 다시 온다고하고
두개 던지면 사랑이 이뤄지고

세번 던지면 그 사람과 결혼한다는 설이 내려온다.
믿지 않는다지만..두개 던졌던 기억이ㅋ

 

 

 

 

 

 

스페인 광장 앞.

이 계단은 로마의 휴일에 나와서 더 유명해졌다.

이곳에서 정면을 바라보면 사이 길이 있는데

명품숍이 즐비한 콘도티거리가 있다.

 

 

 

 

 

 

 

젤라또 못지않게 유명한 폼피 가게가 있다.

유명한 딸기 티라미슈가 파는 곳

 

 

 

 

 

 

1960년대부터 운영된 가게라고 하는데

정말 한스푼 떠서 입에 넣으면 눈녹듯이 사라진다.

어찌나 부드럽던지..

짧은 일정속에 이 티라미슈를 먹기 위해 두번이나 방문했던 곳이다.

로마에 가면 꼭 들러야하는 디저트가게!

 

 

 

 

 

워킹투어가 끝나고 몇몇이 모여서

야경을 같이 둘러보기로했다.

투어를 한 목적이기도 했던.

다행히 가이드분도 참여해주셔서..거의 모든 인원이 모였던 기억

 

 

 

 

 

 

콜로세움을 야경으로 보는 건 또 다른 볼거리였다.

 

 

 

 

 

 

이렇게 뻘쭘한 단체샷을 남기고..

렌즈가 콜로세움이 다 들어온다며 가이드분이

개개인별로 모두 사진을 찍어줬었던-ㅁ-

 

 

 

 

 

 

나보나광장으로 이동했다.

여긴 밤이 더 멋지다고 해서 온 것인데

 

 

 

 

 

 

바이올린키고 스스럼없이 연주하는 사람들도 보이고

길거리에 이런 풍경이 있다니.

새삼 내가 유럽에 온게 맞구나. 또한번 실감했었던;

맥주 한잔 마시면서 일행들과 수다도 떨고

행복했던 기억이 있다.

 

 

 

 

 

 

 

나보나광장 정중앙에 있는 피우미 분수

갠지스,나일,도나우,라플라타 를 상징하는 조각이라하여
4대강 분수라 하기도 한다.

 

 

 

 

 

 

조금씩 비가 왔었는데 그냥 맞으면서 주변을 걸어다녔다.

여행이 끝나가서 빨리 집에 가고싶기도 하면서

뭔가 아쉬움이 들기도 했던 순간

 

 

 

 

 

 

 

마지막으로 천사의 성(산탄젤로 성)으로 이동했다.

앞에 있는 천사의 다리

바티칸에서 걸어서 갈 수 있다.

 

 

 

 

 

사진보다 진짜로 봐야하는 광경

 

 

 

 

 

 

 

그냥 지나치는 수준으로 봤지만

로마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야경 중 하나였다.

그렇게 늦게까지 돌아다니다 숙소로 도착해니 10시가 넘은 시간.

로마의 일정이 끝나가고 있었다.

 

 

 

 

 

댓글
  • 프로필사진 lainy 로마는 낮보다 밤이 더 좋은 것 같아요
    야경도 멋지고 사람도 여기저기 많아서 위험하지도 않죠

    한여름에 가면 더더욱 시원한 밤이 좋고..
    아..또 가고싶네요 로마..
    2015.05.10 22:31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아네. 근데 테르미니역 근처 집시도 좀 많고 그랬던 기억이 있어서.ㅠㅠ 야경은 혼자 다니긴 좀 그렇더라고요~
    로마는 남부만 따로 한번 더 가보고싶어요!
    2015.05.11 13:07 신고
  • 프로필사진 P경희 천사의 다리 너무 멋지다! 낭만적이야 ^^ _P 2015.05.11 21:13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엇! 언제 오신거에요..ㅎㅎ 깜놀했넹~
    여기 오래 머물진않았지만 되게 근사했어요. 나중에 로마가심 꼭 가보세요!
    2015.05.11 23:59 신고
  • 프로필사진 lainy 로마에서의 마지막 날에..밤 12시에 혼자 바티칸 시국에 다녀왔죠.
    돌아오는 길에 무섭긴 했어도 사람이 적진 않더라구요 길가에

    어려서..무서울게 없어서 가능했던 거 같기도 하고..
    2015.05.11 22:22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헙 그러셨군요. 전 눈풀린 집시들이 바닥에 다 앉아서 쳐다보는 시선들이 아직도 잊혀지지않는.T.T 2015.05.11 23:58 신고
  • 프로필사진 joo2 너무아름답다. 난 해가안져서 야경을 못봤는데...ㅜㅜ
    아 사진보니 어제 갔다온듯 생생하네요 ... 흑흑
    젤라또 그립다
    2015.08.21 17:49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오잉 언제들른거?ㅎㅎ
    그치..그래서 남는게 사진뿐이라는....ㅠㅠ
    젤라또는 아쉽더라도 파씨라도 가야지뭐ㅋㅋㅋ
    2015.08.25 00:02 신고
  • 프로필사진 noir 제가 갔을때는 트레비분수가 공사중이라 100% 다 가려놨더라구요 8ㅅ8
    kuzu님 포스팅으로 이렇게나마 보니 좋네요 흐흡 8ㅅ8
    딸기티라미슈와 젤라또부분에서 넋을 잃었습니다.
    2016.01.11 14:26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맞아요 저 다녀온 후 계속 공사였단 글도 봤고
    얼마전에 다시 오픈했다는 기사도 본 것 같아요.
    많은 사람들이 다녀가는 곳인 만큼 계속적으로 공사를 해야겠긴 하지만..어렵게 갔는데 공사하고 있으면 정말 열!!! 받긴 해요~
    (친퀘테레에서 그래서 좀 아쉬웠다는)
    폼피 티라미슈.ㅠㅠ 한 6천원정도였는데 아직도 그 맛 생생하네요!

    2016.01.12 01:41 신고
댓글쓰기 폼
최근에 올라온 글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