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낭 삼일째. 이날은 바나힐 가는 일정만 있었다.

가기 전에 오른 곳으로 가이드가 설명을 해주셨는데 명칭이 생각이 안나네-_-

 

 

 

 

 

바다가 잘 보이는 위치를 알려주셔서 한 컷

 

 

 

 

 

베트남 커피 한잔과 아이스크림을 먹으면서 잠시 휴식

그러고보니 둘째조카를 찍은 사진이 거의 없네ㅋ

 

 

 

 

 

바나힐에 드디어 도착

베트남이 프랑스의 식민지였을때 더위를 피해 산 위에 만들었다는 테마파크

 

 

 

 

이곳을 오르기 위해 세계에서 두번째로 긴 케이블카를 탄다.

길이 5200M로 편도만 25분쯤 걸린다는

 

 


 

오를땐 너무 무서워서 찍은 사진이 거의 없었다.

높이도 높이인데 케이블카 자체가 흔들거려서 아래를 쳐다볼 수가 없었던T.T

 

 

 

 

도착하니 이런 모습이

산 위에 이런 놀이동산이 있다는게 신기하지 않은가

아래는 그렇게 타는 듯한 더위인데. 올라오니 구름이 많이 덮고 있어서 그런지

한결 덜 덥고 시원했다.

 

 

 

 

살짝 흐려서 둘러보기 충분한 날씨

내려가서도 이런 온도였으면 다니기 정말 좋았을 텐데

 



 

 

꽤 많은 인파에 놀랐고

실내엔 정말 놀이기구를 즐길 수 있었다.

 



 

 

내부를 들어가보진 않았으나 유럽에 온 것 같이

 


 

 

놀이기구 두어개정도 타고

다시 케이블카를 타고 내려가는 중

석양이 마침 드리워져 멋진 하늘을 볼 수 있었다.

 



 

 

이렇게 오고가는 케이블카를 맞이할 수 있고

구멍이 슝슝 뚫린 엄청난..-_- 케이블카도 있었는데

다행히 그건 타지 않았다.

 



 

 

비가 잠시 오면서

 


 

 

케이블카 유리에 빗방울이 맺혔는데

선명하게 나왔네

 


 

 

미리 예약된 랍스타 & 스테이크를 저녁으로

 


 

 

저녁 먹고 나와서 시내 야경을 잠깐

역시나 활보하고 있는 오토바이들

 


 

 

그런데 다낭은 높은 건물이 별로 없어서 그런지

시내가 전체적으로 많이 어두웠다. 이렇게 깜깜하면 다니기 힘들 거 같은데..

 


 

 

지나가면서 오토바이 한대에 앞에 어린아이 2 본인, 뒤에 어른

이렇게 네명이 타고 이동하는 걸 보았다.

국민적인 교통수단이라기엔 넘 위험하지 않나.

 

 


 

 

마지막 날 아침

찌는 듯한 더위지만 코앞인데 해변이라도 나가봐야지

 

 


 

 

하얏트 리젠시는 가족단위. 특히 어린아이들과 함께

편하게 쉬는 공간으론 최적된 호텔 같다.

충분히 즐기지 못해서 조금 아쉬웠지만

 



 

 

사람도 별로 없어서 마음껏 돌아다녀도 되는

 




 

 

아 너무 시원해보인다..T.T

 



 

 

썬베드에 누워있기엔 너무한 날씨였으므로

 




 

 

더위도 더위인데 햇볕이 너무 뜨거워 마음껏 돌아다니지 못했다.

둘째조카가 열이 많이 나서 계획한 일정을 취소하기도 했지만.

 

조금 선선한 때에

베트남의 다른 곳인 하노이나 호치민도 한번 가보고 싶다.

 

 

 

댓글
  • 프로필사진 sword 우와 생각보다 큰곳이네요
    저는 왠 놀이동산인가 싶어서 가진 않았는데
    이렇게 보니 멋진곳이었네요 ㄷㄷㄷ

    하얏트는 워낙 좋은곳이고
    가족단위 여행객이 선호하는 곳이라 그런지 요즘 한국사람들이 그렇게나 많다고...하던데
    정말 많던가요??
    2016.08.22 17:04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저도 저 높은곳에 테마파크가 있을거라곤 생각을 못했는데 실제로 있더라고요^^
    신기했다는..
    그래서 다니기도 적당한 날씨였던 것 같아요.

    대부분의 한국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곳이었어요.
    그래서 다른곳 대비 가격이 저렴하진 않았던 기억이!
    2016.08.23 19:04 신고
  • 프로필사진 mary 베트남에서는 해변에 갔었잖아. 그때 모래가 엄청 뜨거웠어. 햇빛이 쨍쨍해서 그런것 같아. 하지만 해변의 물은 참 맑고 깨끗하고 시원했어. 나는 수영장에서 수영을 했지!! 하지만 이모는 다리가 다쳐서 물에 못들어 갔잖아. 베트남은 너무 더워서 한 번이라도 들어가야 했었는데...... 이모는 아쉽겠네^^;; 2016.09.03 20:08 신고
  • 프로필사진 mary 이모 베트남 말이야 케이블카 타고나서 놀이공산이 산꼭대기에 있는게 신기하지 않아? 근데 놀이공산 엄청 재미있었어. 이모는 완전히 기겁을 했잖아^^ 놀이공산에는 다양한 기구가 많았어. 근데 우리가족이랑 시장에 갔었잖아. 그런데 사람들이 음식물 쓰레기를 버린게 이해가 않가. 원래 버리면 환경오염이 되잖아. 그럼 완전히 쓰레기장이 되버리는거 아니야? 그거 말고도 더 위험한것은 오토바이!!! 쌩쎙 지나가서 사람 다칠뻔했잖아. 근데 베트남사람들은 오토바이를 타면서 사람이 지나가면 꼭 걸어야 한다고 했잖아. 막 뛰어다니면 지나가지 못 한다고 누가 말해주었는데.... 2016.09.03 20:30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그거 기억하는구나 오토바이가 많아서 뛰면 오히려 위험하고 천천히 걸으면 알아서 비켜간다는 얘기 해줬었지~ 놀이동산 재밌었고나. 케이블카 너무 높고 흔들거려서 무서웠었네^^ 선우는 별로 안무서워했던 것 같은데ㅎㅎ
    2016.09.04 14:15 신고
  • 프로필사진 앤디 가고싶다ㅠ 2017.09.04 19:36 신고
댓글쓰기 폼
최근에 올라온 글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