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로포텐의 마지막 삼일째 날이었다.

노르웨이 일정도 사실상 마지막인..





이날은 로포텐의 가장 큰 항구도시라 알려져있는 스볼베르와 돌아오면서 들를 수 있는

카벨보그, 헤닝스베르를 차례대로 둘러보기로 한다.





로포텐에서 비행기를 타고 갈 수 있는 공항이 있어서 그런지

스볼베르 주변엔 호텔들이 눈에 띈다.





노르웨이에서 사먹는 몇번 안되는 끼니

peppes pizza 라는 체인점이었는데 평범했지만 맛은 괜춘..

이제 이 동행분들하고도 안녕이어서 마지막 점심은 내가 쐈다.







주변 경치를 눈에 담는다.

이곳은 확실히 관광객들도 많이 눈에 띄었다.









그렇게 점심을 먹고 주변을 둘러본 뒤








카벨보그로 이동했다.





가장 눈에 띄는 카벨보그 성당

로포텐에서 이렇게 높은 건물이 있었던가 싶다.






외관이 그럴싸해 내부를 입장하려했으나

입장료가 있더라. 쿨하게 패스.






이곳도 그냥 슬슬 보면서 돌아다녀본 뒤






헤닝스베르에 도착

여기가 그래도 젤 아름다웠던 곳 같다. 로포텐 레이네 다음으로..








이렇게 물위에 있는 집들 너무 좋음

올레순이 생각나기도 하고






반영이 잘 나왔다.

오후 늦게 갔는데.. 올레순에서 아쉬웠던 사진을 이곳에서 잠시 풀어봄

열심히 찍었던 기억





여기는 다른 곳과 다르게 아기자기한 카페도 있고

사람도 생각보다 많지 않고

그냥 그렇게 유유자적 돌아다니고 싶었는데..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가버린다.







가장 멋있는 뷰였던 이곳에서








날씨도 좋고..그렇게 계속 있고 싶었는데

곧 저녁에 먹을 장을 봐야했고

낼은 이제 노르웨이와 안녕하는 날. 

새벽 일찌감치 나와야했기에








아쉬운대로 그렇게 헤닝스베르를 거닐어보고

다시 숙소 오로 돌아간다.





돌아가는 길에 이렇게 큰 대구를 말린 외형이 너무 크기도 하고

징그럽기도하고..신기하기도 해서

잠시 차에서 내려 찍어봄

비린내는 심했다. (나 생선 못먹는 뇨자-_-)







그렇게 로포텐에서의 3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저녁인데도 이렇게나 바깥은 훤한 이곳..

하루정도 더 있고 싶었지만...좀 아쉽기도 하고 새로운 환경이 그립기도 한 시점...


스위스와 달리 노르웨이는 멋진 풍경을 보려면 넌 부지런히 노력해야한다고 얘기해주는 것 같았다.

몸 편하게 다녀온 곳은 거의 없었던 기억으로..

그만큼 부지런하기만 하면 기대 이상의 풍경을 볼 수 있었다.

피오르드와 트레킹, 로포텐.. 험난했지만 강렬했던 기억을 새기면서

이제 북유럽의 다른 나라인 덴마크와 스웨덴의 모습은 어떨지 기대된다.

 

이어서 계속~




댓글
  • 프로필사진 lainy 뭔가 정말 맑고 깨끗한 자연의 연속이네요
    중간에 대구는..놀랐습니다 ㅋㅋ
    2018.08.19 23:18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엇 안녕하세요!^^
    네에~ 여기는 공기는 너무 좋고. 깨끗함의 연속이었어요!
    미세먼지에 쌓인 우리나라와는 차이가 컸었던-ㅁ-
    대구는ㅎㅎ 저도 놀라서 사진찍은거였는데 정말 크죠?
    방문 감사합니다~
    2018.08.20 18:2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