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타방게르 삼일차. 마지막 날이었다.
여행 첫날부터 극한 극기훈련이라니.

전날 쉐락볼튼 트레킹의 여파로 허벅지는 이미 욱신욱신.. 


타박스겔 연고와 휴족시간을 열심히 바르고 붙이고 잔 덕분에 그래도 걸을 만한 정도는 됬다(..)(..)

절뚝거리면서 또 오전에 부지런히 나와야했다.
이날은 프레이케스톨렌 트레킹 하는 날이었기 때문!
일단 프레이케스톨렌을 가기 위해선 Tau로 가는 페리와 버스를 타고 이동해야하는데




페리터미널 앞에 가니 이렇게 대놓고 왕복티켓을 판다.
분명히 블로그에서 각각 구입하면 더 싸다고 해서..물어봤더니 이렇게 가는 방법 밖에 없다고 얘기한다.
이상하다 싶으면서도 사람들 모두가 이 티켓을 사고 있었기에 우리도 그냥 구입
페리+버스 왕복 티켓 값은 350nok 였다.  5만 2천원쯤
쉐락부터 이미 교통비는 그렇게 매일 넘치고 있었는데-_-






노르웨이에서 교통편 알아보면서 좀 신기했던 부분이다.

페리안에 자동차를 싣고 이동하는 카페리라고 하는 이것.
대부분 규모도 정말 크고 그래서 몇십대의 승용차나 대형버스도 한꺼번에 싣고 이동이 가능하다.
200개가 넘는 호수가 있는 노르웨이의 교통 수단으로 페리가 정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듯.
그렇게 첫 페리에 올랐다.





페리 안에서 45분정도 소요된다.
간단한 끼니를 떼울 수 있어서 빵이나 핫도그와 음료를 판다.
길다란 소세지 위에 베이컨이 말려있는 핫도그.

소스는 원하는 맛으로 뿌려먹을 수 있는데 맛있다+_+
52nok. 7천원 정도
아침을 먹었지만 냄새에 못이겨 첫 핫도그를 먹었는데..이후 페리를 탈때마다 사먹은 듯ㅋㅋ






우리를 이동해줄 버스가 왔다. 페리에서 내리면 이렇게 버스가 자연스럽게 연결된다.

근데 그 정보가 맞았다. 전날 쉐락에서 만난 혼자 여행하는 동행분을 만나 같이 조인했는데
그 친구는 왕복티켓을 구입하지 않고 페리에서 직접 카드로 결제했었고 (편도 52nok)
프레이케스톨렌으로 가는 이 버스 외에 녹색으로 된 버스도 있고 여러대가 있었다. 왕복 180nok.
버스안에서 티켓을 구입하면 되었기에 각각 사는게 더 쌌다.
페리 왕복 104nok+  버스 왕복 180nok 합쳐도  우리가 산 350nok보단 저렴해짐-_-

보통 통합 요금이 더 싼데.. 당최 이해를 할 수 없지만 알고도 그렇게 삼ㅠㅠ

저 버스가 호객행위에 힘입어 프레이케스톨렌으로 가는 가장 많은 관광객이 몰리긴 했다.

결론은 아무 버스나 페리를 타고 현장 결제해도 된다는 사실
버스는 30분정도 그렇게 달려서





드디어 프레이케스톨렌에 도착

어제의 더럽게 안좋은 날씨를 희생하고 얻은 날인데

다행히 날씨가 나쁘지 않다. 막 화창하진 않았지만 그래도 가끔 해가 보이는 기상예보

워낙 시시각각 변하는 곳이었기에 조금이라도 맑아지길 바라면서





트레킹을 시작했다.





간판도 아름답고나





초반은 그냥 근처 낮은 산 걷는 느낌으로





서서히 걷다보니





피오르드가 살짝씩 보이기도 하고





프레이케스톨렌과 쉐락볼튼의 차이점은

여긴 계단이 많다는 것이다.
트레킹 준비한다고 급하게 두번 청계산을 올랐는데 딱 그런 느낌으로
급격한 돌계단이 있는데 이런 코스가 두번 있다.

숨은 차지만 조금씩 쉬어가면 오를순 있는 정도





첫 숨찬 계단을 오르면 이렇게 주변이 아름다운 길도 나오고





도착지점에 얼마 남았다고 표지판도 보인다.





이곳은 주변도 둘러보고 산책하는 느낌도 있고 나쁘지 않았다.

3대 트레킹 중 사실 젤 먼저 꽂힌 곳인데 역시 괜찮네
스타방게르에 오는 관광객들은 무조건 오른다고 보면 된다.






숨찬 계단이 또 나온다.

여기도 만만하진 않아.. 길이 그래도 쉐락보단 잘 만들어져있다.

아니 날씨가 좋아서 더 그렇게 느껴졌을수도

일단 쇠줄은 없었으니까^^

암벽등반은 아닌 정말 등산코스라고 할 수 있다.




여기도 한번 힘들어서 쉬어갔던 것 같은데

역시 급격한 경사 부분은 어디든 쉽지 않다-_-





1.8킬로가 남았다고 보여주는 이정표





확실히 이곳 코스는 가족단위, 아이들과 오는 사람들도 자주 볼 수 있었고

백야인 탓에 우리가 하산할때 쯤 올라오는 사람들도 많았다.





이렇게 주변 좀 둘러보고 걸었음 얼마나 좋아

쉐락볼튼은 생각할 수록 아쉽다. 뭘 본게 없어..

프케는 가장 좋았던 것이 하산 시간이 정해져 있지 않다는 것

버스가 더 있어서 좀 늦장부려도 되는 점이 가장 좋았다.

가장 짧게 걸리는 코스기도 하니까






넓적한 바위들과 흐르는 가느다란 물 사이를 가로지르면서




갑자기 어두워진다. 아 이러면 안되는데...

서둘러서 계속 걷고 걷다보니





뭔가 보이기 시작하는데





헙..저게 그..피오르드 그거 맞는건가?





뤼세피오르드(Lysefjord) 그거 맞다.

쉐락에서 그렇게 보고 싶었던 피오르드를 이제서야...

사실 사진으로만 보고 갔지 이날 처음 제대로 피오르드를 본 것이다.

그것도 가장 멀리까지보이는






여기서부터는 프레이케스톨렌 정상까지 쭉 걸어서 오를 수 있는데
그 길이 모두 피오르드를 담고 있어서 이렇게 아래 장관을 보면서 다닐 수 있다.





구름이 잔뜩 껴있는데...하.. 언제쯤 맑아지려나?
그래도 비 안오는 거에 감사하면서
첫 피오르드 감상에 계속 사진을 찍었던 듯




흐렸지만 너무 가슴벅찼다.
저렇게 멀리까지 뻗어있다니

정말 너무 아름다운 모습ㅠㅠ





가다가 이렇게 틈새가 보이는 부분을 발견했는데





세로로 찍으니 정말 좁은 틈으로 피오르드가 보이고

건널때 살짝 무서운 느낌도 들고





드디어~~ 도착

아...저 장면...얼마나 많이 봤는데 진짜로 있구나





물과 기온의 합작품으로 이 바위가 생성됬을 가능성이 높다고 한다.
평평한 바위모양이 설교단 같다고해서 붙여진 이름이 펄핏락(Pulpit rock)


25x25m의 크기면 정말 큰 바위다.

사실 옆에서 보면 이런 사이즈가 체감이 안되는데

일단 이 유명한 절벽 좀 감상해보고ㅋㅋ





저렇게 잘려진 단면의 끝이 더 날카롭게 느껴져서 그런지

실제로 보면 더 아찔하다.

펄핏락도 그런데 아래 피오르드도 놓칠 수 없는 모습





너도 나도 저 끝에 다리를 걸쳐서 사진을 찍는다.

그야 말로 인생샷을 건질 수 있는 곳.


얼마나 아찔하고 위험한 부분인가. 근데 체감적으로 여긴..그렇게! 무섭진 않다.

앉으면 아래쪽이 잘 보이지 않기때문에 조금만 조심하면 찍을 수 있다.

역시 쉐락볼튼보다는 뭐.ㅋㅋ 할만한 수준이야





일단 인생지에 왔으니 구글 사진 비슷하게 촬영해보고
뭔가 더 아래쪽으로 찍어보고 싶었는데 각도가...분명히 드론을 썼을 거야

사람들이 계속 드나들기 때문에 오른쪽으로 바짝 붙어서 걸어갈 수 밖에 없다.

그래서 왼편 피오르드 방향은.. 더 가까이 갈 수가 없어ㅠㅠ





3대 트레킹에 쉐락볼튼 뷰는 보지 못했지만

뤼세 피오르드는 트롤보단 프케가 더 멀리까지 보였던 것 같다.

방향은 프케는 왼쪽에서 오른쪽, 트롤은 오른쪽에서 왼쪽으로 나가는 모습으로


자, 이제 나도 도전!





여행와서 찍는 내 사진은 내가 중요한 게 아니라

배경에 내가 '속한' 게 중요한 것이다.ㅋㅋ

그만큼 난 어디엔가에만 남겨있기만 하면 되고 일단 풍경이 중요!

프케는 펄핏락에 사진을 찍는 맞은 편에서 찍을 수 있다.





용기를 내서 다리를 걸쳐봤다.

이럴땐 동행이 참 좋다.

서로 사진도 찍어주고 그자리에서 확인도 가능하니~

다들 고마웠어요





이제 네모난 펄핏락을 보기 위해 좀더 올라와봤다.

생각보다 여기 오는 사람이 많지는 않았다.

올라오는 것은 얼마 안걸리지만 이 높이 또한 아찔하다.

탑뷰는 이곳 여행을 결정했을 때부터 누누히 봐왔던 뷰였는데.





틈새의 물이 얼어붙으면서 압력을 가해 윗부분의 산을 날려버렸다고 한다.

어쩜 이렇게 딱 칼로 자르듯 네모나게 잘려질 수가 있었을까






펄핏락과 뤼세피오르드를 모두 담아 봤다.

정말 장관이다.





점차 날이 다시 맑아지면서

피오르드 빛깔도 푸르스름 해지기 시작한다.






우와!!!





이 뷰는 정말 최고다.

프레이케스톨렌은 왕복 4시간. 600미터가 조금 넘는 높이로

정말 다양한 각도에서 아낌없이 많은 걸 보여주었다.

다른 트레킹도 그랬으면 참 좋았을텐데.





정말 대박

딱 노르웨이 7~8월에만 누릴 수 있는 푸르름과 적당한 날씨가 만난 그림같은 풍경이다.






다시 날씨가 맑아지니 다들 또 흥분

아까의 흐린 하늘만 두고 가기 아깝다며 또 촬영을 하기 시작했다.

확실히 햇볕을 받으니 더 또렷하게 보이는 느낌이다.





그래서 내가 건진 이 날의 가장 선명한 사진.

좀더 가까이 가서 아래에서 위로 찍었어도 더 길게 나왔을 것 같지만..

이정도의 각도도 만족!



스타방게르에서 쉐락볼튼과 프레이케스톨렌 트레킹 둘 중 하나만 가야한다면

쉐락에서의 뤼세를 못봐서 그런 걸 수도 있으나

최소한의 노력 대비 많은걸 아낌없이 내주는 프레이케스톨렌을 훨씬 더 쳐주고 싶네요.

비오는 쉐락볼튼 트레킹은 정말 최악이었기에

평소 운동 하시는 분들이나 계단 오르기 어렵지않게 잘 하시는 분들

허벅지 운동 해도 무리없는 분들

은 쉐락볼튼 반드시 맑은 날에 도전하세요

비오는 날은 절대로..그냥 저처럼 계란바위 하나보고 와야합니다.


프레이케스톨렌은 흐려도 펄핏락에서도 볼 수 있으니 좀더 나을 것 같네요+_+




+


마지막으로 짧은 영상 추가

이제 길고 긴 포스팅 후기를 마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