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온달스네스에서 올레순까지 한번에 681번 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올레순 호스텔에 도착해서 바로 체크인을 하고




근데 이미 시간은 오후 3시가 넘어있었다.
가장 기대했던 악슬라 전망대에 부리나케 올라갔는데




바로 이 뷰를 보고 싶었다.

그런데 이미 해는 중천을 한참 넘어갔고
이 아름다운 건물 외벽의 컬러를 그대로 담고 싶었는데 이미 그림자가 많이 져있었다.
인터넷에서 본 악슬라 전망대의 뷰는 이렇지 않았는데..


12시 전에 도착했다면 저 아름다운 건물 외벽 컬러 그대로 볼 수 있었을 것이다.
하도 밤이 늦게지니까 오후도 사진이 괜찮게 나올거라고 다들 생각했던 것.
갠적으로 올레순은 아름다운 도시로 알려져있어서 조금 일찍 나왔어도 됬겠다 싶었지만..
이럴땐 다수의 의견을 따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는 생각


그나마 측면이 조금 나아보이는




굉장히 아름다운 전망대이고 유명한 곳인데
분명히 건질 수 있었던 악슬라 전망대 정면의 모습인데..
근근히 보이는 건물 본연의 컬러감이 더 잘 나올 수 있었는데
그림자가 져서 거의 시커먼 느낌으로 나온 듯..
다시 봐도 조금 아쉽다.


볼수록 아쉬웠다.






이 전망대를 오르는 것은 별로 어렵지 않다.
금새 오를 수 있다.



전망대 모습을 지켜보는 관광객들




악슬라전망대는 총 408계단으로 이루어져있다.


올레순은 아르누보의 양식으로 다시 재건된 도시이다.
아르누보란 새로운 예술(New Art)이란 뜻.
1904년 큰 화재로 당시 목재 건물들이 화재를 불러일으켰기에
대리석과 벽돌로 지어졌다고 한다.
그래서 컬러도 그레이톤이 많음


전망대를 내려와서 주변을 조금 걸어본다.



조금 걸어다니다보니 바로 운하가 연결되는데




여기도 미리 봐두었던 곳..
북유럽의 베네치아라고도 했던 그 운하였는데
올레순 중심을 관통하고 있어
노르웨이 사람들도 가장 아름다운 곳으로 손꼽힌다고 한다. 



나가는 쪽은 이미 그림자가 져있어서
반대로 가보았다.



그나마 올레순에 왔다라고 느꼈던 부분
운하가 굉장히 아름답기로 유명한데
역시나 그늘진 그림자때문에 조금 아쉬웠다. 





그래도 정말 아름다운 모습
짤츠부르크의 그레이톤의 건물들이 생각나기도 했고..
올레순은 날씨도 따뜻하고 짧지만 아주 좋은 인상의 도시로 남아있다.





아르누보 센터 내부로 들어가봤다.


1층은 약국으로 현재 사용하고 있고
화재로 재건축되었지만 가장 잘 보존된 건물이라고 했다.
내외부 모두 아르누보 양식으로 지어진





그렇게 올레순을 짧게 머무른 후
드디어 노르웨이 여행의 가장 큰 목적이었던 로포텐제도를 향해 간다.

이제 노르웨이도 단 3일만 남았다.

이어서 계속~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