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빈의 마지막 날.

일정이 반나절 늘어난 관계로 어디로 갈까 고민하던 중.. 그래도 한번쯤 들어봤을

훈데르트바서 하우스를 가기로 했다.

미술사이자 건축가인 훈데르트바서가 지은 시영주택이다.





U1,U4호선 Schweden-plaz역에서 

트램 N이나 O번을 타고 Hetzgasse에서 하차하면 된다.

오스트리아 사람들이 20세기의 가장 존경하는 인물로도 꼽혔다는데.





사실 여기 오면 자연스럽게 스페인의 가우디와 비교할 수 밖에 없는 것이

둘다 건축가로 이름을 날렸고. 특이한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기 때문.






알록달록한 컬러가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온다.

실제로 일반인들이 살고 있어 내부 공개는 불가했지만.

컬러감과 굴곡진 곡선이 카사밀라를 연상시키기도 했다.

 

 

 

 





훈데르트바서에 관련된 기념품들을 파는 곳도 있고.






중앙 작은 분수도 모두 곡선

여긴 구엘공원의 분수가 생각나기도 했다.





건너편에서 찍은거였는데도

너무 근접해있는 까닭에 화면에 다 들어오기 어려웠다.

광각이 이정도면 다른 렌즈는 어쩌란말이지?ㅋㅋ







여기는 역시 훈데르트바서의 쿤스트하우스 빈이다. 훈데르트바서하우스에서 가깝다.

개인 화랑으로 사용했다는 곳





역시나 곡선과 타일느낌의 디자인

창문 크기도 다 다르며 바닥도 평평하지 않다.

도시들 사이로 이런 건축물이 있다는게 눈에 띌 수 밖에 없지 않은가

장난감 같기도 한 뚜렷한 모습들





여기서부터는 10유로로 전시를 좀더 볼 수 있었는데

과연 그 돈을 주고 더 볼 것이 있는가? 에 대한 고민들을 했고

과감이 생략하기로 했었던ㅋ 어떤 느낌인지는 연상이 되었기에





조금 멀찌감치 찍어보았다.

너무 특이하고 독창적인 느낌이라 잊혀지진 않을 듯







이쯤에서 훈데르트관광을 마치고

오후 이동 시간이 남아 또다시 가장 북적거리는 슈테판성당 근처로 가보기로

지나가다 클래식한 디자인의 트램이라 한 컷.

빈에는 이런 고전적인 느낌과 현대적인 트램이 공존해서 같은 곳을 정차하기도 한다.





이제는 너무나 익숙한 이 거리..





눈으로 보는 슈테판 성당의 마지막모습

이렇게 오스트리아의 모든 일정을 마무리했다.

할슈타트, 짤츠부르크, 짤츠캄머구트 그리고 빈

각각의 매력이 있지만 어딜가나 부유하고 여유로움이 넘쳐흘렀던

살기 좋은 느낌이 들었던 나라

동유럽 여행에 이 오스트리아는 꼭 놓치않기를..


이제 두번째 국경을 넘어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고고~



댓글
  • 프로필사진 Normal One 체코 - 오스트리아 - 헝가리 루트로 다녀오신 건가요? ㅎㅎㅎ
    +) 아, 크로아티아도 다녀오셨군요...! (추가합니다 ㅎㅎ)

    그리고 집 모양이 되게 특이하네요! 오스트리아라면 전부 딱딱 떨어지는 집만 있는 줄 알았다는(...)
    2016.03.20 22:39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네넵 4개국 다녀왔어요~
    맞아요 저 훈데르트바서만 특이한 외형을 가지고있어서 더 기억에 남는듯요.
    오스트리아는 민트와 그레이컬러의 건물도 많았어서 다른 유럽하고 좀 다른 느낌이었던 것 같아요~
    2016.03.21 22:09 신고
  • 프로필사진 noir 아 어머 하트_하트 (아이폰이라 이모티콘을 못넣는게 안타깝네요...)

    비슷한듯하면서도 확실히 다르게 느껴지는게 있는거같아요

    감히 제가 이렇다 저렇다 할순없지만서도
    가우디의 건축물이 조각품이라면
    훈대르트바서는 그림작품같이 느껴져요
    색감때문에 그런가... (단순...)

    직접보셧다니 햄볶하셨겠어요 ㅠㅛㅠ
    2016.03.23 20:35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엇 맞아요 훈데르트바서는 그래서 갤러리가 많았어요.
    거기서 구입해온 엽서도있는데 여러 그림들이 다양하게 있었다는..
    큰 기대안하고 여유가 되서 다녀온곳인데 잘 다녀왔단 생각이들어요
    여기 두곳 말고 쓰레기소각장도 있었는데 좀 떨어져있어서 거긴 못가봤네요~
    2016.03.26 22:42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6.04.06 14:25
  • 프로필사진 kuzu 아 죄송합니다. 제가 댓글을 너무 늦게 확인을 한 것 같네요.ㅠ


    2016.04.12 17:21 신고
  • 프로필사진 Mary 이모 근데 내가 그림을 봤는데 집이 너무 예쁜게 그림이 그려져서 예뻤던거였어~우리 동네에도 그림이 그려저 있으면 참 좋겠는데..... 2016.07.28 11:18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ㅎㅎ
    그러게 여기 정말 만화같이 생겼거든. 실제 건물이 너무 신기하게생겼어서. 나중에 직접 보게되면 재밌을거야!
    2016.07.29 19:07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6.10.21 01:19
  • 프로필사진 kuzu 오호 그러셨구나~ 맞아요. 저도 갑자기 늘어난 일정때문에 가게된 곳이었는데 예상보다 더 괜찮았던 것 같아요. 자연스레 가우디와 비교해보기도 하고ㅎㅎ
    여기 두곳 말고 좀 떨어진 쓰레기소각장도 있었는데 거기까진 못가봤네요!
    2016.10.22 14:33 신고
  • 프로필사진 ssonghee 댓글이 안보여요 ㅠ 2016.10.22 15:48 신고
댓글쓰기 폼
최근에 올라온 글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