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엄마와 형부 조카들은

미리 예약해 둔 하우스 오브 댄싱 워터 공연을 보러 가셨다.

마카오에 오면 꼭 봐야하는 공연이라는데

8만원이 넘는 티켓값도 그렇지만.. 별로 땡기지 않았던 터.

 

갤럭시호텔은 우리가 묵은 홀리데이인 호텔에서 조금 떨어져있어

저녁을 먹은 후 나와 동생은

화려함에 마지 않았던 호텔 야경을 보면서 돌아보기로.

 

 

호텔 외부에 이렇게 큰 간판이 보이고

 

 

 

 

 

 

 

 

워낙 호텔들이 화려하다보니

이정도의 조명은 당연한건가 싶기도 했었다는.

베네시안 호텔보다 이후에 지어졌다는데

외관은 더 눈에 띄었고.

 

 

 

 

 

 

 

 

 

 

저렇게 뾰족한 성같이 되어있는 부분에서

불빛이 변하면서 레이저를 쏜다.

살짝 중국풍스런 느낌도.

 

 

 

 

  

 

 

 

 

 

vip동이 따로 있었는데 그 규모에 또 놀라고.

 

 

 

 

 

 

 

 

 

내부로 들어오니

갤럭시 호텔과 모여 있는 코타이 호텔들 조감도가 가장 먼저 보인다.

새삼 이 호텔들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이 얼마일까 궁금해졌다.

 

 

 

 

 

 

 

 

 

30분마다 한다는

유명한 갤럭시 호텔의 다이아몬드 분수쇼.

저기 안에서 분수가 위로 솟아오르면서

큰 다이아몬드가 펼쳐진다.

정말 화려함의 극치

 

 

 

 

 

 

 

 

 

 

동그랗게 돌아가면서 조명을 다르게 비춰서

다이아몬드가 각각 다른 빛으로 보인다.

 

 

 

 

 

 

 

 

 

 

이렇게 분수 사이로 다이아몬드가 숨어버리고

 

 

 

 

 

 

 

 

 

이어 무용수들이 각각 컨셉에 맞는 의상을 입고 나와 춤을 춘다는..

반복적으로 하는 공연이지만 정말 눈요기 제대로 했다.

 

홍콩/마카오여행이 끝나가던 마지막 날 밤

 

 

 

 

 

 

댓글
댓글쓰기 폼
최근에 올라온 글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