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57층 스카이파크는 약 2만원정도 내면 게스트도 구경은 할 수 있는데
아쉽게도 내부는 천으로 가려져있기 때문에 수영장 주변은 거의 볼 수 없다.

물 속이라 카메라를 가지고 들어갈 엄두도 못내어 비록 손각대로 모든 걸 해결했지만.
이날 만큼은 삼각대도, 노이즈 확연한 카메라도 좀 아쉬웠다. 눈으로만 이 멋진 야경을 담기엔 한참 모자란 뷰였기에.
클로징이 11시정도까지. 꽤 늦은 시간까지 수영을 할 수 있는데
아직도 그 마지막 밤에 내려다 본 이 야경이 생생하다.
잊지 않기 위해 건물과 건물 위치를 외울 정도였으니깐...
여행 코스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아니었을까.

담날이면 이제 여행의 끝이라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그렇게 싱가포르에서의 마지막 날 밤이 끝나가고 있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
최근에 올라온 글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