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57층 스카이파크는 약 2만원정도 내면 게스트도 구경은 할 수 있는데
아쉽게도 내부는 천으로 가려져있기 때문에 수영장 주변은 거의 볼 수 없다.

물 속이라 카메라를 가지고 들어갈 엄두도 못내어 비록 손각대로 모든 걸 해결했지만.
이날 만큼은 삼각대도, 노이즈 확연한 카메라도 좀 아쉬웠다. 눈으로만 이 멋진 야경을 담기엔 한참 모자란 뷰였기에.
클로징이 11시정도까지. 꽤 늦은 시간까지 수영을 할 수 있는데
아직도 그 마지막 밤에 내려다 본 이 야경이 생생하다.
잊지 않기 위해 건물과 건물 위치를 외울 정도였으니깐...
여행 코스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아니었을까.

담날이면 이제 여행의 끝이라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그렇게 싱가포르에서의 마지막 날 밤이 끝나가고 있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드디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에 도착.
첫날 야경을 이미 봤어서 낮에 본 멀라이언파크는 생각보다 심심한 느낌.

생각보다도 너무나 컸던 호텔;; 크게 3동으로 나뉘어져있다.
우리는 Horizon Deluxe: 23rd-50th Floor를 예약했지만 시티뷰가 그닥 좋지않았다.
대략 조식포함 1박 더블 룸에 40~45만원선. 물론 객실타입에 따라 가격은 훨씬 올라간다.
워낙 거대한 호텔이라 예약줄도 길다. 짐을 맡기고 체크인까지 돌아다니다 왔는데
개런티를 10만원 가까이나 뗀다. 여행 끝나고 돌려받긴 했으나 수수료 만원이나 떼어감 -_-
푸드코드 외에 먹을때가 마땅치않아 조식제공하는 부페의 가격을 물었었는데 8만원정도 불렀던 기억.
슬슬 걸어다녔는데도 어찌나 큰지. 끝없는 명품샵에 즐비한 상점들.

이곳을 예약한 이유는 단 하나. 57층의 꼭대기 스카이파크인 수영장에서 야경을 즐기며 전망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싱가폴에 간다면 꼭 1박이상 머물 것을 추천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스튜디오 M호텔에서 짐을 싸가지고 나왔다. 이제 마리나베이센즈 호텔로 이동해야하는 날.

시티홀 근처에 에스플러네이드, 플러턴호텔을 지나 차임스, 레플스호텔, 멀라이언파크까지
맘먹으면 걸어다닐 수도있는 마지막 코스를 구경했다.

아침엔 맑은 듯 하더니 오후가 되니 흐리고 비가 조금씩 내렸던 기억..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싱가폴여행 꼭 필수코스 중 한 곳 센토사.
전날까지 빡빡한 일정으로 아침에 컨디션이 썩 좋지 않았다.
비보시티에서 쇼핑도 하고 좀 돌아다닐 계획이었으나 바로 3층 모노레일을 타고 센토사로 직행했다.
레일 타니까 오다이바의 레일이 생각나기도 했고.
우리는 유니버셜스튜디오를 과감히 제외했던 터라 바로 멀라이언타워로 올라가 센토사 전체를 구경했다.
루지와 스카이라이드를 2번씩 타고 내려온 뒤 실로소비치로 이동
루지는 곧 적응되서 재미있었는데..스카이라이드는 은근 무서웠..-.-
실로소비치는 정말 백인 외국인 천지..
여기가 정말 싱가폴인가 했던 기억!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둘째날 마지막 코스는 차이나타운이었다.
이케아에서 생각보다 체력을 쏟아주신 관계로...우린 또 많이 지쳐있었다. 차이나타운에 도착했을때가 저녁 8시쯤이었으니까.
그냥 슬슬 구경하는 셈치고 차이나타운 역에서 걸어나오니 유명한 비첸향육포점이 보여 하나를 사서 나눠먹으면서
발길 닿는데로 가본 것이 차이나타운 야시장이었는데 여긴 진짜..북적북적
외국인도 많고 가게보다 길거리에 파는 음식점이 더 많은 것 같았다.
기념품을 사려고 눈여겨 보았는데 가격은 저렴했으나 퀄리티가 2%부족해보여서 결국 패스.

가볼만한 곳이라고 소개되었던 클럽스트리트가 근처라 찾았지만 주말 9시즈음이었는데도 일찍 문이 닫혀있었고.
유명한 야쿤카야토스트 점까지 부랴부랴 걸어서 갔으나 여기도 문이 닫혀있었다.
주말은 5시까지인가 밖에 안한다는걸 몰랐..-ㅁ-

결국 돌아가자고 한 것이 도무지 사방이 깜깜해서 보이지않아 조금 걷고 걷다보니
클락키역 근처까지 간 것이었다. 이날 유일하게 좀 헤맸던 날.
첫째날 둘째날 그렇게 체력적으로 빡세게 일정을 소화하고 호텔로~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여행가기 전부터 가장 가보고 싶었던 곳 중 하나였던 이케아(IKEA)
퀸즈타운 역에서 195번을 타고 한정거장만 가면 바로 앞에 선명한 파란 건물에 노란 타이포가 눈에 띈다.
싱가폴현지 이케아는 싸게는 40%까지 저렴하다고 해서 솔깃했는데,
실제로 앞에 크게 딱지가 붙은 제품들은 굉장히 저렴해서 친구는 커튼을, 나는 침대커버와 베개를 샀다. 이건 정말 득템했음!

그러나 정말 사고싶었던 스탠드는 가격은 괜찮았으나 무게때문에 도저히...가져올 감당이 안되었고,
신혼부부라면 그 큰 장바구니에 쌓아갈만한 인테리어 소품과 장식 생활용품 등 없는 게 없어보였다.

어서 우리나라도 정식매장이 생겼으면 좋겠다는!!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얼마 전 스파이명월에서 한예슬이 에릭을 쫓던 그 거리,
하지레인.
12시쯤 도착하니 오픈한 가게가 별로없었다.
외관만 구경하는데 그쳤지만...작고 아담하면서 좁다란 골목사이로 여기는 또 다른 분위기를 풍겼다.
홍대같은 느낌이 물씬.

체력이 소진하여 택시를 타고 아랍스트리트로 이동했다.
술탄모스크가 필수 코스로 되있었지만 막상 큰 감흥은 없었던.
오전엔 흐렸다가 갑자기 날씨가 쨍해지면서 이글이글 살타는 느낌이 들기 시작했다.
부기스역에 연결되 있는 큰 백화점 같은 곳인 부기스정션에서 점심.
볶음밥같은 것이었는데 현지음식 중 칠리크랩 다음으로 맛이 괜찮았다.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클락키에서 싱가포르 전체를 한 눈에 둘러볼 수 있는 리버크루즈를 탔다.
클락키에서 보드키 플러튼호텔 에스플러네이드 등을 지나면 마지막 날 묵은 마리나베이와 멀라이언파크가 보이고
그곳으로부터 클락키까지 되돌아오는 코스인데 약 30여분정도 소요된다.
마리나베이 외관과 멀라이언파크의 야경을 본건 이때가 첨이자 마지막이 될 줄은 몰랐지만.
첫날 여행을 마감하는 순간이었는데 너무 멋진 야경에 입을 다물 수 없었던;;
 
호텔로 돌아가는 로버트슨키의 밤거리도 정말 좋았다는.
매번 지쳐 돌아오느라 근처서 맥주한잔 못해본게 좀 아쉽기도 하다.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싱가포르 여행하면 빼놓을수 없는 클락키.
호텔에서 잠깐 눈을 붙이고 저녁에 슬슬 걸어나오니 해가 어둑어둑해지고 있었다.
누가 생각했는지 참 신기하다 싶을 정도로..강을 끼고 양 사이드로 카페들이 늘어져있고
사람들이 빼곡히 앉아서 여유를 만끽하는 모습.
브릿지 위에 걸터앉은 외국인들, 아무도 의식안하고 맥주를 마시면서 대화하는 모습들.
여기가 싱가포르가 맞나 싶을 정도로 여러 인종들이 혼합되어 있는.
낮보다는 밤이 훨씬 매력적이고 더 빛나는 곳이었다.

클락키에서 맛볼 수 있는 칠리크랩 점보가게가 두곳이 있는데
리버사이드포인트가 강을 바라보고 먹을 수 있어서 1년 내내 예약이 끊이질 않는 곳이고..
우리는 좀 늦는 바람에 클락키역 밑으로 좀 내려가 있는 곳에서 9시가 넘어서야 맛볼 수 있었지만
역시 원조는 원조였다. 현지음식이 젤 맛났던 건 이 칠리크랩이 유일했던 듯!

Studio M 호텔에 머무는 동안 클락키역까지 계속 이동했기때문에
아직도 이곳들은 너무나 생생하고 가장 기억이 많이 나는 곳이기도 하다.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외국인들이 특히 붐빈다는 노천카페가 많은 홀랜드빌리지.
여긴 내가 가보고싶은 곳이어서 일정에 넣은 곳인데 역시 나와있던 데로 대낮이라 문연 곳이 별로없었다.
그렇지만 클락키는 저녁에 꼭 갔어야했기에!
오차드로드에서 택시를 타고 이동했는데 오차드로드가 굉장히 럭셔리했다면
이곳은 이국적이면서 편안한 느낌. 칼라풀한 간판도 아기자기한 느낌을 주었다.
 푸드센터같은 곳에서 점심을 먹을까했는데 음식 모양새가 영 맘에 들지않아 들어간 레스토랑.
양도 많고 맛이 나쁘진 않았는데 피자가 좀 짰었던...
이미 우린 밤을 샌 컨디션이라 호텔로 빨리 이동해서 잠깐이라도 눈을 붙여야했다.
첫날이 젤 힘들었던 듯.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