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전날 하드한 트롤퉁가까지 어마어마한 3대 트레킹을 모두 마치고

오따에서 보내는 마지막 아침
마트에서 산 것도 없어 먹을 것이 하나도 없었다.
트롤퉁가 호텔에서 조식을 먹기로 한다. 
가격 100nok





이런 조식이 노르웨이 여행 시작 이후 처음이었기에

기본수준이었음에도 마구 감탄하면서 먹음
만오천원 정도면 너무 괜찮지 않냐며ㅋㅋ  엄청 배부르게 먹고

저기 왼쪽에 있는 갈색 치즈가 노르웨이에서 굉장히 유명한 치즈였다.





인증은 남기겠다며 아이폰6으로 찍어둔

아이폰 카메라..여행하면서 얼마나 욕했는지 모른다. 자동으로 막찍은 갤럭시보다 한참 못미친 화질

갑자기 폰 갈아타고 싶구나

여튼 이렇게 꽉꽉 채우기 바쁘게 먹고





오따에서 베르겐 버스 정류장으로 숙소를 나와서 이동 중
경치가 정말 좋았다.




트롤퉁가 트레킹을 위한 베이스캠프인 곳이었지만

아주 괜찮은 기억으로 남아있는 오따(odda)





오따에서 베르겐으로 이동하는 방법

오따 버스 정류장에도 나와있지만 한번 더 정리하면


Odda busstasjon에서 760번 버스를 타고 Årsnes kai (Kvinnherad) 도착,

Årsnes kai (Kvinnherad)에서 740번 버스를 갈아타고 Bergen busstasjon 에 도착한다.

내리면 버스가 대기하고 있거나 거의 정각에 맞춰 도착해서 연결되므로 갈아타는 것은 별로 어렵지 않다. 

한번에 갈 수 있는 930번 버스도 있었으나 시간대가 맞지않아서 이렇게 이동을 선택했었다.


버스시간 확인사이트는 https://www.skyss.no/en/


지역간 이동 버스 사이트가 계속 바뀌므로 맞는지 확인해야한다.
정류장이 검색되지 않는다면 해당 사이트가 맞지 않는 것





베르겐으로 이동중 뷰가 이쁘면 무조건 찰칵

달리는 버스 안 바깥 경치가 너무 아름다워서 카메라를 창문에 계속적으로 들이댈 수 밖에 없는





그렇게 3시간 20분쯤 걸려 베르겐에 도착했다.
일단 airbnb에서 예약한 숙소에서 짐을 풀었다.

전 여행 통틀어서 가장 기억에 안좋았던 베르겐 숙소.

예약했을때 사진과 달리 반지하였고 넓지도 않았고 무엇보다 청결상태가..정말 안좋았다.
린넨도 수건도 청소가 전혀 되있지 않아 얼마나 불쾌했던지
클레임을 걸어 청소해놓았다고 해서 가보니 그냥 빨랫감만 모아놓은 수준이었다.
밤에 비오면 방음 안돼서 빗소리 대박이었고

눅눅한 습기에...아..정말 안좋은 기억-_-;;

airbnb 앞으로 다신 하고 싶지 않더라.





짐 풀고 바로 나와서 베르겐을 걸어보기로 한다.

도착해서 점심을 먹어야했어서 가본 곳






어묵 맛집으로 유명한 Søstrene Hagelin 

동행분이 알려줘서 가게된 곳이었다.





어묵으로 유명하다 해서 이것저것 섞어 시켜보기로 한다.





배가 고프니 다 맛있어 보이는데





4명이서 시킨 메뉴들





맛은 나쁘지 않았다. 근데 막 맛있는 것도 아닌 것 같았다ㅋㅋ

약간 느끼한 부분도 있고

나중에 마트에서도 이 어묵들을 발견했었는데






나와서 편의점에 있는 아이스크림콘을 사먹었다.

날씨가 서늘했는데도 느끼했는지 엄청 당겼어.





베르겐 광장으로 나왔다.

저기 i 라고 써있는 건물이 베르겐 인포메이션

여기서부터 유명한 베르겐 어시장이 보이는데






별로 길지도 않고 그냥 딱 양 사이드로 노점상들이 보이는 게 다였다.

과일들도 보이고





새우가 들어간 버거나





각종 해산물들을 팔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가격이 저렴하지 않았고

무엇보다 막 싱싱해 보이지도 않고..구매욕 자극하지도 않는

베르겐 어시장은 그냥 딱 눈요기 거리일 뿐 





사람들은 많았다.

한국어를 말하면서 호객하는 상인들도 보였고







그렇게 베르겐 어시장을 지나





앞에 보이는 브뤼겐(Bryggen) 목조 건물이 눈에 들어온다.

베르겐 하면 유명한 이 거리.





베르겐의 상징인 브뤼겐은 세계문화유산에도 등재되어 있는데

당시 생활상을 볼 수 있다고 알려져있다.





광각렌즈만 가져온게 좀 아쉽다.

단렌즈 가져와서 확 당겨보고 싶은 마음

날씨가 좀 흐렸지만 여전히 알록달록





거의 상점들로 즐비한 기념품 가게나 음식점이 대부분이다.







베르겐은 2박을 할 예정이므로

내일 단렌즈를 가져와서 다시 찍어볼 생각을 한다.





안쪽으로 들어가본다.






기념품샵 구경도 열심히

근데 눈에 들어오는 기념품은 없었다.

뾰족한 브뤼겐 상징의 소품을 찾았는데 맘에 드는게 별로 없구나ㅠ





한여름인데 한겨울 같은 크리스마스 소품들이 많았다.






관광지라 그런지 한국 사람들이 눈에 많이 띄었다. 

대부분 패키지 관광객들. 어르신들이 정말 많았음







그렇게 브뤼겐지구를 잠깐 둘러보고

베르겐 전체를 볼 수 있는 플뢰옌 전망대로 고고~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쉐락볼튼 계란바위




프레이케스톨렌 펄핏락




트롤퉁가 트롤의 혀




이제서야 올려보는.

노르웨이에는 여러 트레킹이 있지만 가장 유명한 3대 트레킹 코스가 있다.



쉐락볼튼 (Kjeragbolten)

트레킹 소요시간 : 왕복 5시간 

교통비: 하루 전날이라도 예약시 왕복 590nok, 버스에서 구입시 650nok

준비물 : 장갑(필수), 고어텍스 등산화(필수), 방수 자켓, 우비, 먹을 것, 근육통 상비약 등


초반부터 바로 쇠줄이 나오며 70도 정도의 급격한 경사가 나오는데 비슷한 구간이 세번 있음
미끄러운 바위가 많아 접지력 좋은 등산화와 쇠줄을 잡을 장갑이 필수

폭 2m 정도의 작은 바위로 오르는 아찔함도 가장 큼
쉐락볼튼 트레킹, 노르웨이 여행



프레이케스톨렌 (Preikestolen)
트레킹 소요시간 : 왕복 4시간
교통비: 페리+버스 왕복 350nok (각각 구입시 좀더 저렴)

준비물 : 가벼운 등산화, 개인 준비물

스타방게르에 들르면 누구나 가는 등산 코스로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음

펄핏락과 윗쪽으로 가서 조망할 수 있는 뷰포인트가 두 곳 있음
프레이케스톨렌 펄핏락 트레킹, 스타방게르 마지막 날


트롤퉁가 (Trolltunga) 
트레킹 소요시간 : 왕복 10~11시간 (22km)

교통비 : 오따 셔틀버스 왕복 150nok

준비물 : 고어텍스 등산화(필수), 스틱(있으면 도움됨), 장갑, 방수 자켓, 우비, 초코바 및 먹을 것, 근육통 상비약 등


초반 1~2km가 가장 급격한 구간이고 이후 완만한 구간이 나오지만 워낙 코스가 길어 지칠 수 있음
트롤의 혀에서 긴 줄 때문에 1시간 정도 대기시간 소요
코스가 길기 때문에 중간 초코바나 간식거리 필요, 물은 걸으면서 마실 수 있어 따로 준비하지 않아도 됨
트롤퉁가 트레킹 첫번째, 노르웨이 여행 
트롤퉁가 트레킹 두번째, 트롤의 혀 


결론적으로 난이도는 쉐락볼튼 > 트롤퉁가 > 프레이케스톨렌 되시겠다.

개인에 따라서 트롤퉁가가 가장 죽음의 코스라고 하기도 하는데
코스는 길지 않아도 급격하게 허벅지에 힘을 들여 쇠줄을 잡고 올라가야 하는 구간이 많은 쉐락볼튼이 더 난이도가 있다고 볼 수 있고
가파른 경사로 앞이 잘 보이지 않아 가장 위험하다고 느꼈다. (비오면 정말 최악-_-)
버스가 하루에 1대로 돌아갈 방법이 없어 시간에 맞춰서 하산해야 하는 압박이 가장 컸어서 여유롭게 둘러볼 수도 없는 것도 단점.

트롤퉁가는 초반 구간만 잘 넘기면 이후 그리 힘들진 않으나 워낙 코스가 길기에 다리에 힘이 풀릴 수 있어 체력 안배를 잘해야한다.
하산 시 발목을 잡는 것도 역시 마지막 1km 구간이며 화장실이 없으므로 베이스캠프에서 무조건 다녀온 뒤 물은 목이 마르지 않을 정도만 축이고 최대한 아껴 다니는 것이 좋다.
휴족시간이나 타박스겔 같이 근육통을 풀어줄 수 있는 준비를 해가면 이후 가라앉는데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음

앞에 쉐락볼튼, 트롤퉁가 트레킹이 자신이 없다면 프레이케스톨렌 펄핏락이라도 꼭 가길 추천.
청계산 왕복 코스 정도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으며 뤼세피오르드의 모습을 가장 멋지게 감상할 수 있다.

-
앞으로 위 트레킹을 계획하고 있는 분들에게
평소 운동을 좋아하지 않는 저지만 이 3대 트레킹을 위해 두달정도 퇴근하면서 집까지 5km 편도를 일주일에 3~4회 걷고 280개정도의 계단을 오르내렸으며
청계산 두번, 아차산 한번 등산을 했습니다.
특히 트롤퉁가와 프레이케스톨렌은 오두막과 광각렌즈를 가지고 올랐어서 남들보다 배로 힘들었지만 

평생 한번 볼까 말까한 풍경들을 눈에 담을 수 있으므로 카메라는 절대로 포기하지 마시길!
(하지만 또 가라면 할 자신은 없네요) 고생한 만큼 보람은 분명 있습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