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몬트리올에서 두시간 반 걸려서

드디어 캐나다 퀘백 도착


퀘백 여행은 이틀 일정에 있었다.

역시 10월 초의 날씨인데도.. 두꺼운 점퍼를 가져갔는데도

마스크와 머플러를 했지만 여전히 칼바람..T.T





이틀 여행에 다음날은 비오는 예정이 명백했기에

어떻게든 이날 웬만한 일정을 다 소화하기로 했다.







퀘백의 올드시티 입구를 지나서






추워서 마스크에 머플러까지 꽁꽁 싸매고

뻘쭘한 사진 한 장 남기고





역시 우리 조카는 어떻게 해도 사진찍는게 자연스럽구나

넌 좋겠다!






아기자기한 올트시티의 카페들과 레스토랑을 지나치면

누가봐도 알 수 밖에 없는 그 호텔이 나온다.

사실 이 곳에 온 이유가 드라마 도깨비때문이 아니라고 말을 못하는..ㅋㅋ





그냥 보기만 해도 시선강탈이 된다.

페어몬트 샤토 프롱트낙 호텔은 1893년 지어졌으며 

프랑스 문화의 정체성을 지켜가는 퀘백의 상징물로 꼽히고 있다고 한다.





 퀘백 사람들의 자부심이 크다고 하는데..

호텔 앞에 세인트로렌스 강이 흐르고 있고

앞에 우뚝 서있어서 퀘백시를 대표하는 건축물로 누구나 떠올릴 것만 같았다.





이쯤에서 보는 모습이 가장 멋지게 나온 듯






내부를 들어가보았다.

도깨비에서 은탁이가 김신 대표를 만나기 위해 들렀던..





오래된 호텔 같지 않게 굉장히 클래식하지만 세련된 느낌이었다.

관리가 정말 잘되있는





그리고

은탁이가 김신에게 엽서를 보냈던 그 우체통

여전히 유효했고 현재진행형 이었다.

보내진 못했지만 :-)





호텔 곳곳에 그간 흔적들을 년도별로 잘 보존해 두었더라





사용했던 접시들도 전시해두었는데

그 시대 그대로 보존해 있어서 박물관 같은 느낌마저 주는..





호텔을 나와서 주변을 구경해본다.






화가들이 퀘백시를 중심으로 그린 수채화나 유화 등의 그림들을 팔고 있었다.

우리 가족들도 괜찮아보이는 그림을 계속 골라보기도 했는데

결국 구입하진 못했지만.









그리고 호텔과 더불어 절대로 놓칠 수 없는

도깨비 언덕을 향하여


호텔 왼편으로 좁은 계단이 있어 오를 수 있게 되어있다.







헐..드디어 여기에 왔고나.





마지막 엔딩씬에서.. 환생한 은탁이와

불멸의 김신이 아련한 모습으로 재회했던 그 장소






김신의 묘도 김신도 없지만

드라마에서 봤던 그 모습 그대로였다.







몇 장의 인증샷을 남기고

그렇게 언덕을 내려왔다.

퀘백이 작은 도시라 아마 이곳은 무조건 들르는 곳이 될 것이다.


이제 점심을 먹으러 

쁘띠샹플랭거리로 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