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57층 스카이파크는 약 2만원정도 내면 게스트도 구경은 할 수 있는데
아쉽게도 내부는 천으로 가려져있기 때문에 수영장 주변은 거의 볼 수 없다.

물 속이라 카메라를 가지고 들어갈 엄두도 못내어 비록 손각대로 모든 걸 해결했지만.
이날 만큼은 삼각대도, 노이즈 확연한 카메라도 좀 아쉬웠다. 눈으로만 이 멋진 야경을 담기엔 한참 모자란 뷰였기에.
클로징이 11시정도까지. 꽤 늦은 시간까지 수영을 할 수 있는데
아직도 그 마지막 밤에 내려다 본 이 야경이 생생하다.
잊지 않기 위해 건물과 건물 위치를 외울 정도였으니깐...
여행 코스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아니었을까.

담날이면 이제 여행의 끝이라는 아쉬움을 뒤로하고..
그렇게 싱가포르에서의 마지막 날 밤이 끝나가고 있었다.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드디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에 도착.
첫날 야경을 이미 봤어서 낮에 본 멀라이언파크는 생각보다 심심한 느낌.

생각보다도 너무나 컸던 호텔;; 크게 3동으로 나뉘어져있다.
우리는 Horizon Deluxe: 23rd-50th Floor를 예약했지만 시티뷰가 그닥 좋지않았다.
대략 조식포함 1박 더블 룸에 40~45만원선. 물론 객실타입에 따라 가격은 훨씬 올라간다.
워낙 거대한 호텔이라 예약줄도 길다. 짐을 맡기고 체크인까지 돌아다니다 왔는데
개런티를 10만원 가까이나 뗀다. 여행 끝나고 돌려받긴 했으나 수수료 만원이나 떼어감 -_-
푸드코드 외에 먹을때가 마땅치않아 조식제공하는 부페의 가격을 물었었는데 8만원정도 불렀던 기억.
슬슬 걸어다녔는데도 어찌나 큰지. 끝없는 명품샵에 즐비한 상점들.

이곳을 예약한 이유는 단 하나. 57층의 꼭대기 스카이파크인 수영장에서 야경을 즐기며 전망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싱가폴에 간다면 꼭 1박이상 머물 것을 추천한다.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스튜디오 M호텔에서 짐을 싸가지고 나왔다. 이제 마리나베이센즈 호텔로 이동해야하는 날.

시티홀 근처에 에스플러네이드, 플러턴호텔을 지나 차임스, 레플스호텔, 멀라이언파크까지
맘먹으면 걸어다닐 수도있는 마지막 코스를 구경했다.

아침엔 맑은 듯 하더니 오후가 되니 흐리고 비가 조금씩 내렸던 기억..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센토사를 둘러보고 난 후.. MRT 앙모키모역에서
138번을 타고 약 40분~50분정도 이동~
나이트사파리에 도착.
이날 일요일이었어서 사람이 굉장히 많았고. 트램 대기시간이 많이 밀려질까봐 불쇼도 진득하게 구경하지 못했고. 
막상 들어갔으나...9시가 넘었어서 그런지..동물들이 거의 잠만 자고 있었다는..-ㅁ-
초저녁쯤 갔으면 내려서 걸어다니기도 했을텐데.. 차마 그러진 못했다.
그러기엔 너무 숲속이 깜깜하고 무섭더라.
기념품들은 이쁜게 많았는데...가격은 좀 비쌌고.
그래도 하나 건진건 봉고버거를 먹었다는 것! 두툼한 스테이크에 큰 감자칩. 맛났다는.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싱가폴여행 꼭 필수코스 중 한 곳 센토사.
전날까지 빡빡한 일정으로 아침에 컨디션이 썩 좋지 않았다.
비보시티에서 쇼핑도 하고 좀 돌아다닐 계획이었으나 바로 3층 모노레일을 타고 센토사로 직행했다.
레일 타니까 오다이바의 레일이 생각나기도 했고.
우리는 유니버셜스튜디오를 과감히 제외했던 터라 바로 멀라이언타워로 올라가 센토사 전체를 구경했다.
루지와 스카이라이드를 2번씩 타고 내려온 뒤 실로소비치로 이동
루지는 곧 적응되서 재미있었는데..스카이라이드는 은근 무서웠..-.-
실로소비치는 정말 백인 외국인 천지..
여기가 정말 싱가폴인가 했던 기억!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둘째날 마지막 코스는 차이나타운이었다.
이케아에서 생각보다 체력을 쏟아주신 관계로...우린 또 많이 지쳐있었다. 차이나타운에 도착했을때가 저녁 8시쯤이었으니까.
그냥 슬슬 구경하는 셈치고 차이나타운 역에서 걸어나오니 유명한 비첸향육포점이 보여 하나를 사서 나눠먹으면서
발길 닿는데로 가본 것이 차이나타운 야시장이었는데 여긴 진짜..북적북적
외국인도 많고 가게보다 길거리에 파는 음식점이 더 많은 것 같았다.
기념품을 사려고 눈여겨 보았는데 가격은 저렴했으나 퀄리티가 2%부족해보여서 결국 패스.

가볼만한 곳이라고 소개되었던 클럽스트리트가 근처라 찾았지만 주말 9시즈음이었는데도 일찍 문이 닫혀있었고.
유명한 야쿤카야토스트 점까지 부랴부랴 걸어서 갔으나 여기도 문이 닫혀있었다.
주말은 5시까지인가 밖에 안한다는걸 몰랐..-ㅁ-

결국 돌아가자고 한 것이 도무지 사방이 깜깜해서 보이지않아 조금 걷고 걷다보니
클락키역 근처까지 간 것이었다. 이날 유일하게 좀 헤맸던 날.
첫째날 둘째날 그렇게 체력적으로 빡세게 일정을 소화하고 호텔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