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너무 밀렸다..어떻게든 캐나다 여행기를 빨리 끝내도록 하자.

퀘백 이틀째. 전날 보지 못한 관광을 좀더 하고 넘어가기로 한다.





프레스코벽화 이게 정말 보고 싶었다.

구글에서 검색하면 쉽게 찾을 수 있다.





이쯤에서 보는 뷰도 괜찮네.





정면은 이런데...건물 하나가 전체로 이렇게 꽉 벽화로 채워져 있다.

입체로 되있어서 언뜻 보면 정말 저 거리 안으로 들어갈 수 있을 것만 같다.





포즈를 취해보는 첫째조카





뻘쭘하지만 역시 나도..한 컷





저 계단도 그냥 그림인데...

둘째조카.. 포즈 하라고 했던 기억이 나는데

지금보니 정말 괜찮은데?ㅋㅋ


진짜로 계단을 오를 수 있을 것 같다.





가까이서 좀더 찍어보았다.

그림 너무 잘 그렸네.. 진짜 사실적으로 그렸다.





여기는 쇼윈도에 비친 그림 속 그림 같은 느낌이다.





이렇게 벽화를 구경한 뒤






퀘백의 마지막 날이었으므로 예쁜 상점에 가서 아이쇼핑도 한다.

돌아가서 살 초콜릿 등도 구입하고






비가 왔지만 다행히 전날 웬만한 곳은 다 둘러본 후여서

날씨의 부담은 없었다.







다시 거리를 걸어본다.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많다.

어딜가나 유럽에서 볼 수 있는 자전거였지만 퀘백에서 보니 신선하네..





바깥 유리창에서 보고 이끌려 들어가게 된 곳

수제 초콜릿을 팔고 있었다.





넘 맛있어 보여서 맛본다고 조금 샀다.









점심을 먹어야 하는데 구시가지에 마땅한 음식점이 잘 보이지 않았다.

마냥 계속 걸어갈 수 없어서





입구 근처 맛집 찾아놓은 중에 폭풍 검색해서 들른

이탈리아 가게 Portino






무난한 까르보나라와...이름은 생각안나는데

절반은 괜찮았고 절반은 그닥... 가격대비 비싼 물가에 비하면 나쁘진 않은 맛













퀘백 마지막 입구까지 왔다.

이날 오후 나이아가라로 이동해야하는 일정이었지만

잠깐 시간을 내서 근처 폭포를 보러가자고 형부가 얘기하셔서







빠르게 이동하여 들른 그곳은







사전정보를 전혀 없이 가게 되었는데

몽모랑시 폭포라고 한다.

케이블카를 탈 수도 있고 다리를 건너서도 볼 수 있는









저 눈앞에 보이는 폭포를 보러 올라갔다.





가을 단풍이 적절히 들어있어

날씨가 흐린대도..운치가 있었다.






거대한 폭포 물줄기..

이후 나이아가라를 보고 이 폭포는 그냥 잊혀졌지만.ㅎㅎ






저 다리에서 아래로 흐르는 폭포를 찍었다.

위에서 보고 아래로 내려와서 본







시간이 다되어 다시 차를 타고 이동하기로 했다.





짧게 하루 반 정도의 퀘백 일정을 마치고

이제 가장 기대 되는 나이아가라 폭포를 보기 위해 넘어간다.

일주일 정도의 캐나다 여행에서 정말 타이트한 일정이었네. T.T


그래도 마지막 여행지를 위하여 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