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3월 중순이었는데 벌써 벚꽃이 피어있었다.





아사쿠사는 도쿄여행이면 꼭 들르는 코스 중 하나로 들어가있는데..
일본 전통 기념품을 구경할 수 있는.. 우리나라의 인사동이 연상이 되었다.








여행의 마지막 목적지였던 우에노.
우에노공원 보다 볼거리가 있는 아메요코시장으로 향했다.
재래시장의 느낌이었던.







시부야에 HMV를 무심코 지나친탓에,
지나가다 보이는 TSUTAYA 음반점에 들러보기로 했다.




 

goods shop이 생성되고 품귀현상이 일어났을 정도로 일본에게 마이클은 독보적인 존재이다.
정보가 늦어 한발 늦어버리고(..)(..)

들어가니 한쪽에 그의 전 앨범을 전시해놓고 있었던.



This is it USB가 든 음반을 팔고 있었는데..
역시 이것도 일본에서만 파는 한정판이었던 것.



도쿄 어딜 가나 마이클의 모습을 볼 수 있었던.





마지막 우에노역에서 공항으로 가는 길.
3박4일의 여정이었지만 도쿄의 다른 곳을 더 둘러보지 못한 아쉬움으로 남았고,
 후유증도 제법 컸다.

담에 또 오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젠 혼자 떠날 수도 있을 듯!

'voyage > t o k y 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여행 - 아사쿠사, 우에노  (5) 2010.11.03
도쿄여행 - 아키하바라, 아사쿠사  (3) 2010.11.03
도쿄여행 - 디즈니시2, 롯폰기  (0) 2010.10.07
도쿄여행 - 디즈니시 1  (2) 2010.10.06
도쿄여행 - 오다이바 2  (7) 2010.07.05
도쿄여행 - 오다이바 1  (2) 2010.06.22
댓글
  • 프로필사진 noir 예전에 아사쿠사에서 마쯔리를 본적있었는데..아저씨들이 엉덩이를 내놓고 다니셔서 깜짝놀랬던 기억이....
    일본 전통시장 참 느낌있죠? 맛있는것도 많고 좋드라구요 ㅎㅎ
    2016.01.07 14:59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와. 도쿄 noir 님떔에 저도 제 사진을 참 오랜만에 봤네요.ㅋㅋ
    느낌은 인사동과 비슷했고 벗꽃이 만발할때 갔어서 좋았던 기억이 있어요!
    이제 일본 도쿄는...ㅠㅠ
    2016.01.07 19:11 신고
  • 프로필사진 XBDZ5 이모 이건 왠지 샌과치 행방불명?건물 느낌이 드는 것 같은데! 2016.07.20 17:16 신고
  • 프로필사진 mary 이모 여기는 일본? 아니면 중국?인가? 내가 영어를 잘 못읽어서...어딘지를 알 수 가 없네^^;; 2016.09.03 20:22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저기 위에 써놨자노 여긴 일본 도쿄야!ㅎㅎ 2016.09.04 14:14 신고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도쿄여행 마지막날, 아침 숙소에서 짐을 챙겨나와
오타쿠라는 말이 연상이 되는 전자상가가 운집한 아키하바라로 향했다.




내가 너무 좋아하는 리락쿠마. 꺅 +_+
오다이바에서 이미 인형 하나를 구입했었고.



요런 마루인형이나 영화속 캐릭터를 그대로 재현한 피규어 제품들이
정말정말정말....많았다.
찍고 싶은게 많았는데...이 사진 한장 찍고 바로 제재 당하고(..)(..)

머리, 몸통, 의상, 헤어, 장식등을 따로따로 분리되있어서 맘에 드는 걸로 골라
조립할 수도 있게 판매하고 있었고.








애니 캐릭터나 타이틀이 전면을 가득채운 건물들.
이곳이 아키하바라, 전자제품파는 곳이다라는 성격을 단번에 알 수 있는.





아키하바라에서 아사쿠사로 이동하는 중.







'voyage > t o k y 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여행 - 아사쿠사, 우에노  (5) 2010.11.03
도쿄여행 - 아키하바라, 아사쿠사  (3) 2010.11.03
도쿄여행 - 디즈니시2, 롯폰기  (0) 2010.10.07
도쿄여행 - 디즈니시 1  (2) 2010.10.06
도쿄여행 - 오다이바 2  (7) 2010.07.05
도쿄여행 - 오다이바 1  (2) 2010.06.22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디즈니시를 구경하다보면 한 100m 길게 늘어진 줄이 종종 보이는데.. 그것이 바로
이 캐릭터와 사진을 찍으려고 줄서있는 사람들이었다. 막상 자신들의 차례가 되면 너무나 해맑게 웃으며 기념촬영을 하는
일본사람들. 신기하기도 하고 이해가 좀 안되기도 하고.





그래도 디테일 하나는 정말 끝내준다.
특히 인크레더블 캐릭터는 그냥 살아 움직이는 느낌처럼 얼굴과 몸매 완전 흡사했다.











롯데월드의 신밧드의 모험과 비슷한. 배를 타고 구경하는 체험. 이것도 줄이 짧아서 구경한거긴 했지만..
역시 디테일 좋고.



이렇게 행렬들도 볼거리도 참 많았는데..
특히 디즈니시 위에 펼쳐지는 분수쇼와 퍼레이드가 참 볼만했는데 사람들이 너무 많아 높이의 벽을 극복하지못하고.
단 한 컷을 찍지 못했다..(..)(..) 아쉽...





벽을 뚫고 나오는 기차. 이것도 어떤 놀이기구의 한 종류였던 듯 한데..그냥 구경만.



저 계단을 내려가서 물 속에 실제로 잠수하는 듯한 체험을 하는 놀이기구도 탔었는데.
너무 어두웠으므로 그냥 외관만 찍고..
이때가 3시좀 넘었을 거다. 다리가 아프고 힘들어서 도저히...더 걸을 수가 없었다.
주변 구경은 이정도로 하고 서둘러 디즈니시를 나왔지만. 그대로 숙소에 들어가긴 너무 이른 시간..


 이날은 자유여행이나 다름없었으므로.
같이 있었던 일행과 그냥 노선도를 보고 롯폰기를 가보기로 했다.




근데 이미 도착후엔 어두워져 있었고. 좀 일찍 왔더라면 롯폰기힐즈 주변과 공원을 걸었을텐데..
한 남자분께 어렵게 용기를 내어 일본어로 도쿄미드타운이 어디쯤 있냐고 물으니

"한국분이세요? "라며 친절히 말해주는 한국분. 정말 뻘쭘했다.ㅋㅋ







이 건물은 아주 유명하다. 언젠가 TV에서 본적이 있다.
주변에 공원이 함께 어우러져 도쿄의 복잡한 도심 속 자연의 조화를 이룬 완성도를 자랑한다는 그곳.

쇼핑과 전시, 서점 등의 복합문화공간 같았는데 어찌나 럭셔리해주시던지..
사진찍는 것 조차 움찔할 정도였다. 지하에 음식점들도, 마트도 너무 화려함 그 자체.






겨우겨우 찾아 들어가 시킨 음식들.
셋이 먹었지만 양이 너무 작아서 참...그러했다. 맛은 괜찮았지만.

이날 여행의 마지막 밤이었지만 하루종일 돌아다닌탓에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그대로 뻗어버렸다.


'voyage > t o k y 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여행 - 아사쿠사, 우에노  (5) 2010.11.03
도쿄여행 - 아키하바라, 아사쿠사  (3) 2010.11.03
도쿄여행 - 디즈니시2, 롯폰기  (0) 2010.10.07
도쿄여행 - 디즈니시 1  (2) 2010.10.06
도쿄여행 - 오다이바 2  (7) 2010.07.05
도쿄여행 - 오다이바 1  (2) 2010.06.22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너무 늦장피우다가 큐슈여행 앞두고 겹칠 것 같아 도쿄여행을 마무리짓기로 한다. (과연?)
한 반년만에 찍었던 사진 다시 둘러보니..역시 남는건 사진뿐이란 생각.




사진이 그럴듯 하게 나왔지만 묵었던 숙소와 연계되있던 가게.
저기 왼편위쪽에 돼지고기..-_- 뭐뭐 암튼 참 별로였던 조식.


도쿄여행 3일째인 이날은 하코네와 디즈니시 둘 중 하나를 선택하는 코스로 되어있었다.
날씨가 맑았으면 하코네를 가서 후지산도 보고 케이블카도 타고 그랬을텐데(..)(..)
날씨는 아주 흐려버렸고. 그리 친분없는 사람들과 온천-_-을 가고싶진 않았다.

그런데..다녀왔어도 괜찮았을법한 코스였어. 지금 생각해보니..



결국 디즈니시로 결정. 두둥!





keiyo line을 타고 마이하마역에서 내리면 바로 디즈니랜드 & 디즈니시에 도착한다.
3월의 어느 평일이었는데 어찌나 사람이 많던지...학생들, 학교 안가는거니?



5,800엔. 자유이용권만 끊을 수 있다. 만만치않았던 가격..



입구 들어서자마자 저렇게 큰 곧 폭발할 것 같은 화산의 분화구 광경이 먼저 눈에 띈다.




역시 날씨가 흐려서 사진빨 참 안받았다.







감탄했던 거리. 뉴욕 거리를 그대로 재현한 듯한 곳. 진짜 도시를 걷는 느낌이었다.
디즈니시 보다 여기 걸었던 기억이 더 좋았었던.




그래도 놀이공원인데 놀이기구 하나쯤 타야지 했지만;; Fast pass를 끊고도 이미 마감된게 대다수였고.
보통 대기시간이 2시간이 넘었다. 아쉽지만..귀한 시간을 이런 곳에 투자할 순 없었고.







워낙 크고 방대하다보니 요 배를 타고 이곳 디즈니시를 유유히 건넜다.
온통 물 위에 있다보니 기온이 급격히 저하되어 으슬으슬했던..





그래도 하나도 안타는건 뭔가 아쉬워서 대신 한시간정도 기다려서 탄 놀이기구.
뭔가 좀 재미있어지려니 순식간에 끝.


 

댓글
  • 프로필사진 noir 오호 디즈니씨가 이런곳이었군요. 잘해놨네요 진짜..ㄷㄷㄷㄷ
    일본이 이런거 참 잘하는거같아요
    2016.01.07 15:01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네 여기도 크기는 그렇게 크지않은데 오밀조밀 잘 해놓았던 기억이 나요.
    평일이었는데도 사람은 엄청났었구요.
    홍콩도 디즈니랜드를 갔었어야했는데... 고건 좀 아쉽더라능ㅎㅎ
    2016.01.07 19:12 신고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진짜 맘먹어야 포스팅을 올리게 된다. 그래도 이왕 시작한거니...
도쿄여행 포스트를 빨리 끝내기로 맘 먹었다. 이제 절반 좀 지났다.






비너스포트를 나와 간단하게 햄버거로 점심을 떼운 후 주변을 살피기 시작했다. 도쿄레저랜드. 간판만 크게 눈에 띄었고.
레저시설들이 갖춘 곳이었는데...뭐 이런거 다 둘러볼 시간은 없었으므로. 패스..
도요타시티 쇼케이스도 스윽 둘러보고...그닥 자동차엔 아직 관심이 없어서그런지...ㅎㅎ





일본인의 마이클잭슨 사랑은 정말 대단했다. 정말 도쿄 어딜가던지 꼭 최신가요마냥 마이클 음악이 퍼지는....넘 부러웠다는거!
이 캐리커처는 비너스포트안에 여러 유명인들 그려놓은 것 중 단연 돋보여서 한 컷.
마이클 이야기는 후반에 한번 더 하기로 하고....







일본미래과학관에 들렀다. 첨엔 뭐하는데인지도 몰랐는데...그냥 일정기간동안만 열어놓은 곳인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었던듯.
신 자동차 내부도 체험해볼 수 있었고.. 부스나 벽면도 감각적으로 꾸며놓았더라는.




날이 어둑어둑해져서 다이바주변을 구경하기로 했다. 눈에 딱 들어오는 건물. 아쿠아시티.
여기서 1층부터 5층까지 집합시간까지 추워서 계속 돌아다니면서 쇼핑하고 저녁도 먹고 구경을 했다. 사진은 찍은게 거의 없지만.




그리고 오다이바를 오면 단연코 빼놓을 수 없는.....이 자유의 여신상!






레인보우브릿지도...밤이 되니까 더욱 멋졌드랬다.



그렇게 도쿄여행 둘째날이 끝나가고 있었다.



'voyage > t o k y 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쿄여행 - 디즈니시2, 롯폰기  (0) 2010.10.07
도쿄여행 - 디즈니시 1  (2) 2010.10.06
도쿄여행 - 오다이바 2  (7) 2010.07.05
도쿄여행 - 오다이바 1  (2) 2010.06.22
도쿄여행 - 메이지진구, 하라주쿠  (4) 2010.06.21
도쿄여행 - 도쿄도청, 신주쿠  (2) 2010.04.06
댓글
댓글쓰기 폼

티스토리 뷰

하라주쿠에서 다시 JR 야마노테센을 타고 신바시역에 내렸다.
800엔의 1일 유리카모메 승차권을 구입하여 오다이바 주변을 관광할 수 있는 것.






승무원이 없는 무인궤도주행 시스템으로 운영된다는게 신기했다.
이 패스권으로 오다이바 주요지역을 하루동안 계속 돌고돌고돌고
할 수 있다는.
앞자리가 좋다고해서 맨 앞자리에서 사진을 찍었다.





후지티비나 도쿄비치, 과학관등도 들르면 좋았겠지만 (..)(..)
비너스포트가 있는 팔레트 타운과 일단 자유의 여신상을 보는게 주요 목적이었으므로.ㅋㅋ






팔레트타운은 참 없는게 없어보이는 복합 쇼핑몰이었다.
위에서 한눈에 다 내려다보이게 지은 건물들도 인상적이었고.










과거 세계 명차들을 전시해놓았는데 사실 도요타시티의 자동차들보다 훨씬 볼만한 것들이 많았다.
특히..미니어처...한개 품어오고 싶었지만 가격의 압박이 너무 컸다!-_-






노출을 계속해서 조정했던 기억이 난다. 위에서 비가 쏟아지는 것만 같았던.




유명한 비너스포트.. 여기서 진실의 입도 봤었는데. 그게 그건지 모르고 그냥 지나쳤다는;;
원형으로 된 유럽풍 궁전같은 실내에 하늘은 진짜같았고. 이국적인 느낌을 물씬 풍겼다.
쇼핑하면서 낯선 거리를 걷는 느낌.

무엇보다 저 길다란 조명들.. 시간의 흐름으로 낮과 밤의 분위기를 연출했다.


댓글
  • 프로필사진 mary 이모, 저기 분수 위에 있는거 보석 맞지? 또 반짝반짝 빛나는 세 자동차도 있는거 같은데~ 2016.07.21 20:43 신고
  • 프로필사진 kuzu 보석처럼 나왔는데 저게 길다랗게 생긴 쇠사슬 같은거였어. 조명빛 받아서 반짝반짝여 보이네~ㅎㅎ 2016.07.22 22:48 신고
댓글쓰기 폼